사무실로 향하는 길.. 저 바보육교에 올라봤다..

역시 아무것도 없다;; 올라온게 아까워서 개천 사진 한장.. 
이게 금토천이지 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