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하면 궁지에 몰린다.

직장생활을 15년동안 하면서 늘 불만이었던 것은 “내 윗분들"이었다.

나 역시 시간이 지나면서 나를 "윗분들"로 간주하는 사람들이 생겨났다.

항상 하던 농담이 "더이상 무능해질 수 없을 때까지 승진한다”였다.

결국 “내 윗분들"이 생길 수 없는 길을 선택해 버렸고..

깨달았다.

난 더 이상 무능해질 수 없다.

내 "윗분들"이 했던 바보같은 선택과 결정의 이유를 알아버렸고 나 역시 그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위치에 놓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