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를 주행중에 내 우측 차선을 통해 나를 누군가 추월한다면..

뭔가 잘못된 상황이라는 인식을 가져야 합니다.

내 속도가 충분히 빨라서 그 도로의 제한최고속도 정도로 달리고 있다고 하더라도 도로의 흐름을 방해하고 있을 가능성조차 있습니다.

가령 거의 모든 차량이 공공연히 과속-_-을 하는 야간의 텅빈 고속도로에서 100km/h로 안정되게 1차로로 주행하는 것은 절대 옳지 않습니다.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는 것이 아니라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는겁니다.

과속하는 차가 나쁜건 맞지만, 모두가 과속하고 있을 때 혼자 규정속도를 지키게 되면 과속하는 모든 차량이 내 차를 피하기 위해 차선을 바꿔 진행해야 합니다. 과속차량이 차선을 바꾸는데는 더 많은 공간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통상 하위차로(우측차로)로 갈수록 더 저속주행차량을 배려해야 하기 때문에 과속상태로 하위차로로 변경하는것 자체가 내차와 과속차량을 포함한 주변의 모든 여러 차량을 잠재적 위험상태에 처하게 한다는 것이죠..

결론인 즉, 정속 크루징(순항, 평화만을! 추구하며 안정된 속도로 연속주행)은 최소한 1차로 이상 상위차로를 비운 상태로 해야만 한다는 것입니다.

과속크루징이라고 예외는 없습니다. 제한최고속도가 110km/h인 고속도로에서 140km/h로 1차로로 크루징하는 것도 똑같은 이유에서 위험합니다. 화물차로 2차로가 가득차서 1차로밖에 선택의 여지가 없는 중부내륙고속도로같은 열악한 곳에서는 1차로 크루징은 불가피하겠지만, 충분히 과속을 즐기며(?) 크루징 할 때도 1차로는 가급적 비워두셔야 합니다.

가끔.. 정말 무시무시한 속도로 날아오는 달리는 차들이 있거든요..;; 저도 종종, 상당히 과속하며 달리고 있는데, 제가 정지한듯한 느낌을 줄 정도의 엄청난 차량이 제 좌측 차로를 통해 멀리 앞으로 사라져 버린 경험을 몇번 했었지요..

최소한 충분히 멀리 있을 때 우측 깜빡이를 넣고 미리 하위차로로 잠시 빼주는 센스 정도는 발휘해 주어야 도로의 흐름도 좋아지면서 사고위험도 줄어듭니다.

내가 느린속도가 아니라고 해도 “똥이 무서워서 피하냐"라는 기분으로 피해주는게 백번 좋은 선택인겁니다. 내가 아무리 잘해도 사고는 당할수 있는거니까 확률이라도 줄이며 주행해야 합니다.

제가 지금까지 써 놓은 이 주장은 반박하시는 분이 많습니다.

반박의 논리도 결코 틀린말들은 아닙니다만, 적어도 저는 흐름을 리드할 수 없다면 흐름을 타거나 가로막지 말아야 안전하다는 쪽입니다.

그리고, 한 대의 차량이 만들어 낼 수 있는 "흐름"이란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