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계속 소화가 잘 안되는듯 하여 저녁 한끼 굶어줄까 했는데..

아무래도 너무 배가 고픈거다.

그래서 속에 부담가지 않게 담백하게 죽을 끓여 먹을까 했다.

하얀 죽을 끓이다보니 너무 싱거워서 좀 아쉬운거다.

반찬으로 계란후라이를 하나 부쳤다.

그래도 죽 자체가 간이 너무 안되면 맛없을거 같은거다.

소금으로 간하기 뭐해서 스팸 반통으로 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