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Corvette Stingray – 3. 엔진룸과 드라이빙

엔진룸부터..

image

이렇게 열림.. 후드는 금속 재질 아님.. 가벼움..

image

V8엔진임ㅇㅇ 

image

라디에이터 팬의 열기가 빠지는 구멍인듯..

이제부턴 드라이빙 소감.

시내주행 며칠하고 SF-LA-SF왕복해서 약 900마일정도의 주행을 해봤다.

시동음은 쿠과과광~ 이랄까.. 버러럭~ 이랄까.. 매우 우렁차다..

V8특유의 심장터지게 만드는 리듬감을 가지고 있는데, 수초간 웜업하고나면 이내 잠잠해진다. 주행시엔 통상적인 시내주행이나 정속 크루징할 때는 배기음이 매우 조용하다.
이건 V4-V8모드를 가변적으로 바꾸는것 때문인듯 하다.
가속을 위해 파워가 필요할 땐 V8모드로 엔진이 점화하고 파워가 크게 필요치 않을 때는 4개 실린더만 점화하는 V4모드로 바꾸는데, 계기판에 작은 아이콘으로 표시된다.
V8모드에서는 매우 우렁찬 배기음을 내며 가속한다.

패들쉬프트 쓰면서 스포티한 주행을 하면 매우 재미질수 있겠다.
D모드에서도 패들쉬프트로 강제로 쉬프트 다운/업을 할 수 있는데, 이러면 임시 M모드로 들어간다. 이 상태에서 패들쉬프트 안쓰고 얌전히 주행하기 시작하면 다시 D모드로 돌아온다. 
물론, 변속레버를 M에 놓고 페들쉬프트를 완전히 써서 변속하는 방법도 가능하다.

출발 가속은 (드래그 하듯이 풀가속은 경찰이 무서워 해보지 못했으니 모르고)
그럭저럭이다. 다소 굼뜨다는 느낌도 있는데, 아마 안전용 세팅인지도 모른다.

주행중 가속은 아주 그냥 막 터질듯이 한다.

연비도 그럭저럭 좋은듯.. 연료통 만땅이 16갤런인듯 한데.. 60리터쯤이다.
LA에서 SF까지 주유없이 올수 있을듯한 정도…이지만 주유소가 얼마나 자주 있는지 모르는 타국땅이니 막판에 SF공항을 110마일쯤 남겼을때 주유했다. 물론 주유경고등이 들어오지 않은 널럴한 상태..
대략 계산하면 10L/100km쯤일듯.. 즉, 10km/L
#고속도로주행인게함정 #내_머스탱도_고속도로주행하면_12km/L나옴

image

무엇보다 다 집어치우고..

차 엄청 섹시하다. 아주 미국적으로 섹시하다..ㅎㅎ
남녀노소 불문하고 다 돌아본다..

밤샘 주행으로 피곤하기도 해서, 주유하고 커피한잔 하려고 잠시 들른 휴게소에서 어떤 아가씨 둘이 주유하고 옆에 오더니 “Your car is very SEXY” “GORGEOUS” 마구 외친다..
안타깝게도 몇시간 후 출국이어서……. ㅡ,.ㅡㅋㅋㅋ

다른 사람들도 이게 그 신형 콜벳이냐.. 빠르냐.. 완전이쁘다.. 등등 차 때문에 생면부지의 사람들과 짧은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자꾸 생기더라..

암튼, 미국도 “야타"가 가능할듯 싶다…;

빨리 돈벌어서 이놈 한대 뽑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