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는

말할 수 있겠지..

“이젠 말할 수 있다"를 외치며..

나만의 대나무숲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