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무언가에 대해 “이젠 좀 알겠다"라는 생각이 들 때, 그 때가 바로 그 무언가에 대해 "아는 게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깨닫기 가장 좋은 때이다.